KoreaPingPong.Com


코리아핑퐁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자동 ID/PW찾기 | 회원가입

  추천 : 3  
  • Home > 함께웃어요 > 에헤라디야~~ㅍㅎㅎ
에헤라디야~~ㅍㅎㅎ
 글쓴이 : 좋아좋아  | 댓글 : 16 | 조회 : 1,139
작성일 : 16-02-09 22:25

인터넷 시대에

반드시 따라다니는

새로운 문화, 바로 닉네임입니다.
이제는 이름만큼 중요한 식별도구로 쓰입니다.

누군가 호칭을 할 때도

닉네임을 부르는 일이 더 많아진 것 같습니다..
제가 자주가는 커뮤니티와 동호회도 마찬가지였지요.

얼마 전, 제가 자주가는

동호회의 회원 한 분이 모친상을 당했습니다.
오프라인 모임엔 자주 안 나가지만 조문이라면 상황이 다릅니다.
면식있는 회원에게 연락하고 장례식장 앞에서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처한 일을 겪게 되었습니다.

"근데 산꼭대기님 원래 이름이 뭐야?"
"........?"

그렇습니다.
달랑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어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일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전화를 해서야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걷어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너댓명이 와서 머뭇거리다

그냥 가면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평범하게 이순신.홍길동,변학도 등으로 쓰면
상주인 회윈이 나중에 어떻게 알겠습니까?
늘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자신있게 닉네임으로 썼습니다.

 

'감자양'
뒤에있는 회원도 내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네임을 썼습니다.

 

'아무개'
이회원의 닉네임은 아무개입니다.
데스크에서 안내를 하던 젊은 청년이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다른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회원의 닉네임은 거북이 왕자였습니다.

안내를 하던 청년은

이제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는

민망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막상, 방명록에 이름을 적는 우리 일행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였습니다.

 

얼른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아직 이름을 적지 못한, 뒤에 있는

회원분을 다그쳐, 빨리 쓰라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에헤라디야"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차마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아. 빨리 쓰고 갑시다. 쪽팔려 죽겠어요."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에헤라디야"라고 쓰겠습니까?
그래도 얼른 가자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에헤라디야'라고 썼습니다.

그때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

주변이 썰렁해졌습니다.
결국 우리 일행은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장례식장을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ㅎㅎㅎ

  • 추천하신분 : 자일리톨 소심탁구 탁구달료
탁구달료 16-02-10 13:07
 
좋아좋아님에글은 유모스럽기도 하지만 상당한 깊이가 있습니다.
하나의 단순한한 소재를 가지고도 표현하는 사람들에 개성에따라
달리 하겠지만 좋아좋아님에 표현 방법은 스텐다드 표준이라 할
까요.아무턴 소프트 하면서 재미가 있습니다.  캄사캄사 하므니다.
앞으로도 계속 감추어놓은 글들 하나하나 풀어주시기바람니다.
좋아좋아 16-02-10 19:31
 
이렇게 긴 답글은 처음 인것 같습니다.  명심하겠습니다~~^(^
소심탁구 16-02-10 14:09
 
울어야합니까. 우스야합니까.
좋아좋아 16-02-10 19:32
 
울다가 웃다가 하면 되죠~~
자일리톨 16-02-10 14:31
 
재미나게 쓰신글 잘 읽었습니다.
좋아좋아 16-02-10 19:32
 
고맙습니다~~
토종한방 16-02-10 20:15
 
좋아좋아님에글이 순수하면서 편케 잀을수있으면서  깊이가 있는 글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아좋아 16-02-10 22:35
 
칭찬에 입꼬리가 올라가네요~~ㅎㅎ
Asrai 16-02-11 07:16
 
ㅎㅎ ,,,,,,,,,,
좋아좋아 16-02-11 10:40
 
즐거운 하루 되세요~~
기타리스트 16-02-11 12:03
 
ㅋㅋㅋㅋ
좋아좋아 16-02-12 10:03
 
웃고 가시니 저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하이스카이 16-05-06 09:03
 
재밌는 글 잘 읽었습니다.
기쁨 16-07-09 21:31
 
ㅎㅎㅎㅎ
고스트맨 16-10-24 14:51
 
ㅎㅎㅎ
rudtls7802 18-09-19 10:15
 
ㅎㅎㅎㅎㅎㅎㅎ

  • 글쓰기 포인트 : 100
  • 댓글쓰기 포인트 : 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은행별 체크카드 혜택 ( 유용합니다 ) (10) 탁생탁사 10-19 9209 0
공지 세상을 살아가며 유용한 팁 ( 정말 괜찬은듯~ ) (16) 탁생탁사 07-27 9566 3
564 기부의 패러다임을 바꾼 한 여인 (25) 탁생탁사 03-30 1639 0
563 서로 계산할려는 훈훈한?? 모습 (16) 탁생탁사 03-30 1510 0
562 요즘 편의점 도시락 퀄리티 (17) 탁생탁사 03-30 1625 0
561 의사의 처방 (19) 좋아좋아 03-26 1485 1
560 모르는 척 할수 없어서~~ㅎㅎ (31) 좋아좋아 03-23 1564 0
559 우리나라 라면 매출 탑 10 (13) 탁생탁사 03-15 2030 0
558 중국의 아찔한 등산로~ (18) 탁생탁사 03-11 1740 0
557 신랑 신부의 실랑이~~ㅎㅎ (25) 좋아좋아 03-11 1578 0
556 [속보] 알파고 VS 이세돌. 알파고가 10분만에 승리 (20) 빈화이팅 03-10 1087 0
555 당신 그 물건으로 자꾸 찌르면~~ㅎㅎ (21) 좋아좋아 03-08 1104 0
554 다 쌍눔이여~~ (14) 좋아좋아 03-05 1003 0
553 27억 로또 당첨금 소송 (14) 탁생탁사 03-03 1119 0
552 대륙의 육교 (10) 탁생탁사 03-03 995 0
551 50;50 (16) 좋아좋아 03-01 877 0
550 소주 병 (17) 좋아좋아 02-27 1165 0
549 장수말벌주 만들기 (16) 탁생탁사 02-24 1768 0
548 헌혈괴담~~~ (13) 탁생탁사 02-24 933 0
547 900g 아기에 '사망 선고'…엄마가 만든 '기적' (10) 탁생탁사 02-24 1010 0
546 나체촌 이야기 (15) 좋아좋아 02-23 1340 0
545 3만원 짜리 아내 (19) 좋아좋아 02-18 1277 0
544 널 사랑해~~~~~~~~~~~ (8) 탁생탁사 02-17 911 0
543 국회의원을 하려는 진짜 이유 (8) 탁생탁사 02-16 1007 1
542 세계에서 제일 무서운 나라~~ㅋㅋ (12) 좋아좋아 02-15 1362 0
541 14 ~ 15 스포츠 스타 수입 순위 BEST TOP 10 (4) 탁생탁사 02-15 1397 0
540 전재산 털어서 세계일주 (2) 탁생탁사 02-15 1114 0
539 마누라가 되고보니~~ㅎㅎ (9) 좋아좋아 02-12 1086 0
538 숫자로 보는 어느 남자의 탄식 (7) 좋아좋아 02-10 996 1
537 에헤라디야~~ㅍㅎㅎ (16) 좋아좋아 02-09 1140 3
536 치마 올린 년, 바지 내린 놈 (14) 좋아좋아 02-06 1295 2
535 웃기는 4행시~~(기절하지 마세요) (19) 좋아좋아 02-04 1297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